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이영렬(左), 안태근(右)

이영렬(左), 안태근(右)

‘돈봉투 만찬 사건’을 감찰한 법무부·검찰 합동감찰반이 7일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사진 왼쪽)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51·20기·오른쪽) 전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해 면직 징계를 청구했다. 이 전 지검장에 대해선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금지법(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대검에 수사의뢰했다.
 

법무부·검찰, 감찰 결과 발표
“이, 김영란법 위반 수사 의뢰”

합동감찰반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감찰 결과를 발표했다.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은 지난 4월 21일 서울중앙지검, 법무부 간부들과 함께한 저녁식사 자리에서 돈봉투를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이 사건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다.
 
관련기사
 
장인종 합동감찰반 총괄팀장(법무부 감찰관)은 “이 전 지검장이 법무부 간부들에게 100만원씩을 격려금으로 지급하고 1인당 9만5000원 상당의 식사를 제공하는 등 부정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고 말했다. 안 전 국장에 대해서도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의 통화 의혹을 받는 상황에서 국정 농단 사건을 수사한 특별수사본부 관계자와 부적절한 술자리를 갖고, 부하직원들의 금품수수를 방관해 지휘·감독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했다. 만찬에 참석한 특수본 부장검사와 법무부 간부 등 8명에 대해서는 상급자의 제의에 따라 수동적으로 참석한 점을 고려해 모두 ‘경고’ 조치하기로 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