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1차 질의 2시간40분 동안 “사죄” “죄송” 20번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논문 표절 의혹과 위장 전입 등에 대해 청문위원들의 집중 질문을 받았다. [박종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논문 표절 의혹과 위장 전입 등에 대해 청문위원들의 집중 질문을 받았다. [박종근 기자]

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은 강 후보자 장녀의 이화여고 전학을 위해 학교 관사로 위장전입한 경위를 집중 추궁했다.
 

논문 표절 부인하다 내용 제시하자
“잘못됐다 생각한다” 뒤늦게 시인
정동아파트 위장전입 신고 질문엔
“17년 전 일이라 기억하지 못한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당시 주민등록법 시행령에 따르면 전입신고를 동사무소에 할 때 전 세대주의 확인을 받아야 하는데 그 전 세대주가 누구였느냐”고 물었다. 강 후보자의 가족은 2000년 7~10월 서울 중구 정동아파트 502호로 위장전입했다.
 
강 후보자는 “17년 전 일이라 기억을 못 한다”며 “굉장히 죄송스럽다”는 말만 반복했다. 해당 주소지를 은사가 소개해 줬다는 해명과 관련해서는 “은사와의 만남은 기억이 나고, 그 다음 교육청에 가서 전입시킨 기억이 난다”면서도 “(누구인지는) 은사님의 사생활과 죄스러움 때문에 밝힐 수 없다”고 답했다. 강 후보자는 ‘2000년 당시 이미 이화여고가 자사고로 지정될 것이라는 소문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알고 있던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위장전입 직후인) 2000년 11월 이화여고 동창회보에 후보자가 당시 정창용 교장과 인터뷰를 하며 자사고 준비 상황을 물었다”고 지적하자 “오래전 일이라 정말 기억을 하지 못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강 후보자의 남편과 장녀가 2009년 2억6000만원짜리 해운대 콘도를 구매한 것도 쟁점이었다. 소득이 없던 딸에게 사실상 1억3000만원을 증여한 것이지만 증여세를 내지 않았다. 강 후보자는 청문회에서도 “증여 의사가 없었기 때문에 그렇게 처리했다”고 답했다. 강 후보자는 청문위원들이 첫 질의를 하는 2시간46분 동안만 “사죄한다” “죄송하다” “사과한다”는 표현을 20번 했다.
 
강 후보자는 박사 논문 표절 의혹은 부인하다 이주영 한국당 의원이 30단어 이상 겹치는 다른 논문과의 비교 내용을 제시하자 “따옴표, 각주로 인용하지 않은 부분이 있음을 시인하고 잘못됐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친박계 실세로 통했던 최경환 한국당 의원은 땅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최 의원은 청문회에서 “강 후보자의 자녀들이 사서 건물을 신축한 경남 거제시 가배리에 있는 땅의 공시지가가 2014년 ㎡당 1560원에서 2017년 11만4100원으로 73배나 올랐다”며 “임야였던 땅이 (대지로) 산지(山地) 전용 허가를 받으면서 공시지가가 확 뛰었고 현재 호가가 100만원이 넘고 재산 증식 효과가 났다”고 했다.
 
강 후보자의 장녀와 차녀는 2014년 8월 가배리에 각 480㎡씩 총 960㎡(약 290평)의 땅을 샀다. 이 땅에 2층짜리 단독주택을 지었고, 실제로는 강 후보자의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거주하고 있다. 이에 강 후보자는 “2012년 이미 단독주택 건축이 가능하도록 형질이 변경됐고 구입한 시점(2014년)에 땅값이 평당 33만원 정도로 상당히 올라 있었다”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은 별로 내용이 없다”(강창일 의원)고 두둔했고 홍문종 한국당 의원은 “전에는 호랑이 같더니 다 고양이 같아졌다. 치어리딩을 하려는 것이냐”고 야유했다.
 
유지혜·추인영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