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연 “적극적 재정정책 필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후보자는 병역기피와 투기 의혹에 대해 질의를 받았다. [전민규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후보자는 병역기피와 투기 의혹에 대해 질의를 받았다. [전민규 기자]

7일 열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국회 청문회에서 야 3당의 공세가 집중된 분야는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이었다.
 

모친의 판교아파트 투기 의혹엔
“당첨됐지만 홀로 살 수 없어 임대”

이날 국회에 제출된 11조2000억원의 추경안에 대해 야 3당은 “국민 세금으로 공공일자리를 늘리면 두고두고 재정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김 후보자의 입장을 물었다.
 
정병국 바른정당 의원은 “일자리 예산보다 중소기업청 융자 및 펀드, 연구개발(R&D)에 많은 예산이 투입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는 ‘당선 축하 꽃다발용’ 추경”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추경은 경기 침체나 대량실업 때나 하는 건데 경기는 회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광림 한국당 의원도 “이번 추경안에 공무원 채용 관련 비용은 80억원 정도밖에 안 되는데 이건 올해 예산의 예비비로 충분히 충당할 수 있다 ”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현재의 체감경기·실업률 등을 고려했을 때 재정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할 필요가 있고 추경도 필요하다”며 “이번 추경이 세금 폭탄으로 이어진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개인 도덕성에 대한 공세도 이어졌다. 심재철 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의 모친은 2006년 5월 판교의 한 아파트에 당첨됐지만 실제 입주는 하지 않았다”며 “어머니가 경제적 여유가 없다면서 분양을 받은 것도 그렇고, 자금 마련 과정도 투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모친이 판교 아파트를 분양받았지만 홀로 전용면적 85㎡인 아파트에 살 수 없어 임대를 주게 됐고, 분양 잔금은 임대보증금을 받아 해결했다”고 해명했다. 
 
세종=박진석·하남현·장원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