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연 후보자 “부동산 이상 과열 내주 현장조사”

심상치 않은 부동산 과열 현상과 관련해 정부가 다음주부터 현장조사에 착수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7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서울을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이상 과열 현상을 보이는 데 대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부동산 투기는 용납할 수 없다는 정부의 의지가 확고하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인사청문회장에서 국회 기재위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인사청문회장에서 국회 기재위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청문회서 “투기 용납 못 해”

그는 “(부동산 과열과 관련해) 다음주부터 일부 관계 부처가 현장점검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 후보자는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의 상향 조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 이 문제는 가계부채나 부동산 과열뿐 아니라 또 다른 측면에서 함께 봐야 할 사안이라 면밀히 관찰하면서 관계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 때처럼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아직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 (종부세 강화는) 공약에서도 빠져 있고 ‘보유세·거래세를 균형 있게 어떻게 볼 거냐’ 하는 문제를 포함해 신중하게 봐야 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