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의 입’ 이규철, 신동주 변호 철회

지난 2월 마지막 특검팀 정례 브리핑을 마치고 퇴장하는 이규철 전 특검보의 모습. [김경록 기자]

지난 2월 마지막 특검팀 정례 브리핑을 마치고 퇴장하는 이규철 전 특검보의 모습. [김경록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변인이었던 이규철(53·사법연수원 22기) 전 특검보가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변호를 맡지 않기로 했다.
 
이 전 특검보가 속한 법무법인은 7일 신 전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 신격호 총괄회장 등 롯데 총수 일가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4부(부장판사 김상동)에 ‘담당변호사 지정 취소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전 특검보는 “특검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해 변호를 철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소속 법무법인을 통해 선임계를 제출한 지 5일 만이다. 지난 5일 열린 신 전 부회장의 재판에 출석했던 이 전 특검보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는 나오지 않았다. 이 전 특검보는 신 전 부회장의 사건을 수임할 당시 “롯데 경영 비리 사건에서 신 전 부회장은 상대적으로 소외돼 있고, 한국 국적을 갖고 있지만 변호인의 조력을 충분히 받지 못하고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법조계 안팎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자 부담스럽게 생각했다는 것이 법조계의 해석이다. 이 전 특검보가 신 전 부회장 사건을 수임하자 법조계에서는 “매일 언론 브리핑을 하며 ‘특검의 입’으로 알려진 이 전 특검보가 특검팀의 수사 대상으로 거론됐던 롯데 관련 사건을 맡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