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이수 청문회서 이상돈, 박지원 이름 나오자…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언급되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후보자가 진보든 보수든 모르고 헌법과 법을 해석했다고 했는데 그것은 정직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헌법이라는 것은 추상적이기 때문에 사람에 따라 다양한 해석과 판결이 나오는 것 아니냐"는 말로 김 후보자에 대한 질의를 시작했다.

이어 "그리고 솔직히 헌법재판소 재판관과 대법관도 임명권자가 다 있지 않냐. 그 취향에 맞게 임명을 하는 것"이라며 "후보자는 민주당 추천으로 헌법재판관이 된 것이 아닙니까"라고 김 후보자에게 물었다. '그렇다'는 답변을 받은 이 의원은 "그때 민주당 누구의 추천으로 누구하고 연락해서 어떻게 된 것인지 말씀해주실 수 있냐"고 다시 질문했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김 후보자는 '박지원 대표'라고 대답했다.  
 
이 말을 들은 이 의원은 짐짓 놀라는 듯하다 "왠지 우리 박지원 대표가 김 후보자를 국민의당이 통과시켜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더라"고 말을 이어갔다. 김 후보자는 "그때 (민주당) 원내대표를 하셨기 때문에"라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저는 그거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솔직하게 좋다"면서 "그리고 헌법재판관 인용 구성은 정당 추천이 있기 때문에 된 사람이 자기를 밀어준 그 정당을 반영하려 애쓰는 것은, 아주 헌법을 무시하는 판결은 못 하지만 대부분의 판결은 이렇게 해석도 되고 저렇게 해석도 된다"고 장황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를 뽑아준 보내준 그 정당을 좀 따라가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 의원의 마지막 발언이 횡설수설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중 '이 의원이 김 후보자를 공격하려다 박 전 대표의 이름이 나오자 방향을 선회한 것 같다'는 추측이 가장 힘을 얻고 있다. 
 
한편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8일까지 이어진다. 국회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는 9일 논의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