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너울성 파도 뚫고 낚시꾼 구한 박병진씨 ‘LG 의인상’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바다에 빠진 낚시꾼을 구한 박병진(41·사진)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낚시객 보고
튜브들고 뛰어든 뒤 20분간 바다서 버텨
LG복지재단 "타인 위한 용기, 사회 귀감"

박씨는 지난 3일 강원도 속초시 장사항 방파제 인근 해수욕장에서 산책을 하다 바다에 빠진 이모씨를 발견했다. 강원도체육회 팀장인 박 씨는 곧장 구명튜브를 들고 파도가 일렁이는 바다에 뛰어 들었다. 방파제에서 50여m 이상 떠내려간 이씨에게 다가간 박씨는 구명튜브에 몸을 의지한 채 이씨를 잡고 20여 분을 버텼고, 119 구조대에 구조됐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 타인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주저 없이 바다로 뛰어든 용기는 사회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현재까지 총 45명을 선정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