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에 염색산업 터 닦은 태광실업

태광실업그룹이 베트남 산업공단 조성 공사를 마무리했다. 태광실업그룹 신발 부문 계열사인 태광실업은 베트남 남부 떠이닌성 목바이 경제특구에 산업공단을 조성, 다음달 중 문을 연다고 7일 발표했다.
 

호치민 인근에 총 132만㎡ 규모

태광실업그룹이 베트남 목바이에 조성한 산업공단의 모습. [사진 태광실업그룹]

태광실업그룹이 베트남 목바이에 조성한 산업공단의 모습. [사진 태광실업그룹]

공단은 염색기업을 주 타깃으로 조성됐지만, 다른 제조업 공장도 입주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했다. 규모는 총 132만㎡며 공단부지가 108만㎡, 상업 용지가 24만㎡ 넓이다. 각각 하루 2만t을 처리할 수 있는 공업용수 공급·폐수 처리시설과 하루 3000t의 물을 공급할 수 있는 상수도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 초고속 인터넷망도 구축될 예정이다.
 
태광실업그룹은 원래 베트남과 인연이 깊다. 지난 1994년 신발공장을 건립하면서 베트남에 진출했고 지난 2009년에 제2공장을 지었다. 지난해 9월 제3공장 건립에 들어갔다. 2015년 베트남 현지 공장 매출만 약 8300억원을 기록했다. 제3공장까지 완공되면 나이키 3대 생산업체로서의 입지가 공고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베트남에서 발전사업, 비료사업 등 다른 분야로의 사업영역 확장도 계속하고 있다. 공단 조성사업 역시 이 중 일부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견인으로 유명한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은 “베트남 경제 중심에 박연차 회장이 있다”는 말을 들을 정도며, 베트남 사업에 대한 박 회장의 애정 역시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광실업그룹에 따르면 이번에 문을 연 공단은 목바이 경제특구 내에 위치해 여러 세재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원래 다른 지역에선 20%인 법인세가 공단 입주기업에는 4년간 면제된다. 또한 면제 기간이 끝나도 9년간 5%, 이후 2년간 다시 10%가 적용되는 등 총 15년간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개인소득세도 50% 감면 혜택을 받는다.
 
이번에 조성되는 목바이 산업공단은 용수공급 및 폐수처리와 관련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입주기업이 배출하는 폐수를 공단이 대신 처리해 주는 것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폐수처리 비용이나 규제에 따른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공단에서는 폐수 배출기업이 1차 처리까지 직접 담당하고, 공단은 2차 처리만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태광실업그룹 산업공단 위치

태광실업그룹 산업공단 위치

 
공단은 수도 호치민에서 북서쪽으로 70㎞ 떨어진 캄보디아 국경에 자리 잡고 있다. 2020년으로 예정된 고속도로 건설이 완료되면 호치민까지 1시간 내 이동이 가능하며 반경 10㎞ 이내에 2000t급 선박 접안이 가능한 탄푹 항구가 있어 교통 및 물류 인프라도 잘 갖추어져 있다고 태광실업 측은 설명했다.
 
태광실업그룹 관계자는 “20분 거리 내에 다른 염색사업 관련 공단이 3곳 들어서 있어 유사업종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분양가와 인건비도 저렴하다. 22년간 베트남에서의 사업 경험으로 쌓은 신뢰도와 인지도를 활용해 입주기업들의 대관 업무와 인허가 업무 등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