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두와 커넥티드카 개발 … 현대차, 중국 탈환 속도 낸다

7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CES 아시아 2017’ 바이두 부스에 전시된 현대차의 중국형 싼타페. 현대차와 바이두가 공동 개발한 내비게이션과 음성인식기술이 적용돼 있다. [사진 현대차]

7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CES 아시아 2017’ 바이두 부스에 전시된 현대차의 중국형 싼타페. 현대차와 바이두가 공동 개발한 내비게이션과 음성인식기술이 적용돼 있다. [사진 현대차]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 중국에서 반등을 모색하는 현대자동차가 연이틀 비장의 카드를 꺼냈다. 7일 중국 상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가전쇼 ‘CES 아시아 2017’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은 “중국 바이두와 공동으로 커넥티드카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6일 중국 자동차 디자인 전문가를 현대차 중국디자인담당으로 영입한데 이어 또 한 번 중국 시장을 공략할 ‘비책’을 꺼내 든 것이다.
 

차세대 자동차로 시장 재공략
음성인식·내비게이션 시범 장착
SUV 차량 CES 아시아서 첫 공개
중국어 방언 성조 차이까지 구별
AI와 결합해 검색·비서 역할 척척

이날 행사장 N3관 1층 바이두 부스에는 현대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가 등장했다. 이 파란색 중국형 싼타페에는 두 회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내비게이션과 음성인식기술이 시범 장착됐다. 내비게이션·음성인식은 커넥티드카를 개발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핵심 기술이다.
 
자동차와 정보통신(IT) 기술을 융합해 차량에서 무선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자동차가 커넥티드카다. 자동차가 인터넷에 접속하면 앞서가는 차량과 신호를 주고받아 사고를 피할 수 있다. 또 도로 교통을 관리하는 기관과 정보를 주고받아 도로 상황을 인지하고 정체 구간을 피한다. 스마트폰이 컴퓨터 역할을 대신하는 것처럼, 자동차도 일종의 고성능 컴퓨터가 되는 셈이다.
 
커넥티드카를 개발하려면 국가 지리 정보는 기본이다. 바이두는 알리바바·텐센트 등과 함께 중국 지도서비스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확보한 업체 중 하나로 꼽힌다. 이미 2005년 중국 지도서비스 사업을 시작했고, 중국 상세 디지털 지도를 완성해 시험주행용 자율주행차에 탑재한 경험도 있다. 현대차 입장에서는 바이두가 10여년 동안 개발한 중국 지도 정보를 차량에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현대차가 바이두와 손잡고 ‘바이두 맵오토(Baidu MapAuto)’라는 내비게이션을 개발한 것도 이 때문이다. ‘바이두 맵오토’는 바이두의 지도서비스와 연계한 통신형 내비게이션이다.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해 빠른 길을 찾아주고, 다른 차량이 자주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지역에 도착하면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바이두가 중국 지도 정보를 자동차 업체에 제공한 건 현대차그룹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중국 현지 상황을 고려할 때, 현재 한국 내비게이션이 제공하는 수준과 비슷한 서비스를 중국에서도 제공한다는 건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행사장에 전시된 중국형 싼타페는 ‘두어OS오토(Duer OS Auto)’라는 음성인식 서비스도 탑재하고 있다. 애플 ‘시리’와 유사한 두어OS오토는 현대차가 바이두와 공통으로 개발했다. 두어(度秘)는 바이두의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비서 서비스 브랜드다.
 
바이두의 음성 인식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중국어 방언의 성조 차이까지 구별할 정도로 중국어 인식은 독보적이다. 이 기술 역시 자동차 업체로는 처음으로 현대차그룹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차량에서 ‘니하오, 베이징현대’라고 말하면 음성인식 기능이 작동한다. 운전자가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네트워크로 연결된 바이두의 AI 서버가 답변한다. 날씨·영화·음악 등 컴퓨터 검색이 필요할 때 언제든 음성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공조장치·음향장치·내비게이션 목적지 지정 등 일부 기능은 음성으로 구동이 가능하다. 이날 선보인 두 가지 기술은 현대차와 바이두가 그리는 커넥티드카 구상의 첫 걸음일 뿐이다. 궁극적으로 양사는 빅데이터·클라우드 기술을 기반으로 운전자가 좋아할만한 정보를 음성으로 자동 제공하는 것이 향후 목표다. 예컨대 운전자가 자주 오페라 행사장 인근에 주차하던 기록이 있다면 베이징 국가대극원을 지나칠 때 어떤 공연을 하고 있는지 AI가 알려주는 식이다.
 
4월 기준 중국 시장 점유율 3.2%인 현대·기아차에 내비게이션·음성인식 장치를 탑재하면, 바이두 입장에서도 거대한 빅데이터를 확보한다. 1341만 대(베이징현대차 중국 현지 누적판매대수 기준·폐차 미고려)의 중국인 운전자가 무엇을 검색하고 어디를 방문하는지 알면 또 다른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바이두는 베이징 순환도로에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을 하고 안후이성 우후시에 자율주행차 운행 지역을 건설할 정도로 자동차 비즈니스에 적극적이다.
 
현대차 입장에서도 바이두와 손잡으면 커넥티드카에 필요한 기술을 손쉽게 확보할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커넥티드카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도록 중국 구이저우성에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한 바 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