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호사 모자라 응급구조사로 땜질 … 농어촌 병원 “응급실 폐쇄할 상황”

지난 1일 전남 고흥군의 윤호21병원 5층 병동. 응급구조사 최모(24·여)씨가 간호사 황모(38·여)씨와 병실을 돌며 환자 상태를 확인했다. 두 사람은 직군이 서로 다르지만 복장에 별 차이가 없었다. 두 사람이 병실을 도는 중에 “여기 좀 봐주세요” 하며 환자 요청이 이어졌다. 이날 5층 입원 환자는 모두 58명. 이들을 맡는 인력은 이 둘이 전부였다. 8층짜리 이 병원엔 간호사 15명, 간호조무사 15명 외에도 응급구조사 21명이 간호 업무를 맡고 있다. 응급구조사 허모(27)씨는 “우리 응급구조사가 없으면 간호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 원래는 3교대인데 사람이 적어 2교대 하는 날도 많다”고 했다.
 
간호사나 간호조무사를 구하기 어려워 ‘고육지책’으로 응급구조사를 채용하는 농어촌 지역 병원이나 중소병원이 늘고 있다. 응급처치가 본업인 응급구조사에게 간호 업무를 맡기는 것이다.
 
1일 고흥군의 병원에서 응급구조사 2명이 입원 환자의 혈압을 재주고 있다. 이 병원은 간호사를 구하기 어렵자 응급구조사를 대신 채용했다. [고흥=프리랜서 장정필]

1일 고흥군의 병원에서 응급구조사 2명이 입원 환자의 혈압을 재주고 있다. 이 병원은 간호사를 구하기 어렵자 응급구조사를 대신 채용했다. [고흥=프리랜서 장정필]

간호사가 워낙 부족하다 보니 병원들이 법 사이에서 줄타기하는 셈이다. 이윤호 윤호21병원장은 “12년 전엔 우리 병원 간호사가 44명이었는데 현재 3분의 1로 줄었다. 임금을 매년 6~10%씩 올려도 사람 구하기가 쉽지 않다. 이러다 병동이나 응급실을 폐쇄해야 할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고흥과 인접한 완도군도 상황이 비슷하다. 완도에서 유일한 병원인 대성병원은 지난 2~3월 간호사·간호조무사 3명이 연달아 나가면서 응급구조사 3명을 급히 뽑았다. 물색 끝에 목사 부인, 대대장 부인 등 지역 내 간호사 출신을 어렵게 재취업시키기도 했다.
 
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에서 2015년 기준으로 인구 1000명당 의사 2.3명(한의사 포함), 간호인력 6명(조무사 포함)이다. 실제 활동하는 인력 숫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의사 3.3명, 간호인력 9.5명에 비해 의사는 1명, 간호사는 3.5명이 적다.
 
더 큰 문제는 간호사 부족이 앞으로 더 심각해진다는 것이다. 보사연에 따르면 당장 3년 뒤엔 적정 수준보다 간호사 11만여 명이 모자라며, 2030년이 되면 15만8000명이 부족할 것으로 추정된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농어촌·중소병원의 간호사 구인난엔 여러 이유가 있다. 우선 최근 몇 년 새 노인 대상 요양병원이 꾸준히 늘고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로 감염 관리가 강화돼 이 분야의 간호사 수요가 급증했다. 간호사가 간호와 간병을 함께 맡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대도시의 대학병원까지 확대되고 여기에 간호사가 몰리는 것도 농어촌 등지의 간호사 인력난을 부채질하고 있다. 2013년 13곳(1423병상)에 불과하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참여 병원은 지난달 기준 338곳(2만2289병상)으로 20배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간호사 인력을 양성하는 대학의 간호학과 정원은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2014년 500명, 2015년 900명 늘어난 데 이어 내년에 500명 추가되는 게 전부다. 박혜경 대한병원협회 기획정책본부장은 “중소·요양병원에 한해 인력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간호사 확보의 법적 기준을 완화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백찬기 대한간호협회 홍보국장도 “의료 취약 지역에선 남자 간호대생을 간호 요원으로 대체 복무시키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흥·완도=정종훈·여성국·하준호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