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임시수도기념관 특별전 ‘1950’s 부산엘레지 개최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 임시수도기념관은 오는 7일부터 12월 17일까지 임시수도기념관 야외정원에서 ‘1950’s 부산엘레지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한국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아 한국전쟁기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최후의 교두보였던 부산과 이 곳에서 고단했던 피란살이를 견디고 재건을 이룩한 사람들의 뜨거웠던 이야기를 통해 한국전쟁의 의미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는 ▲해방공간, 부산 ▲남으로 남으로, 꼬리문 피란행렬 ▲바라크촌 사람들 ▲눈물겨운 피란살이 ▲화마(火魔)의 도시, 부산 ▲유엔군 부산상륙 ▲최후의 교두보, 임시수도 부산 ▲또 다른 전장(戰場), 포로수용소 ▲항도(港都)의 블랙마켓, 국제시장 ▲욕망하는 거리, 부산PX(매점) ▲전투에서 재건으로 ▲하꼬방 교사와 천막교실 ▲임시수도 부산에서 피어난 한국의 사회복지 등 총 13개 주제로 나누어 구성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전쟁과 임시수도 부산 시기의 여러 풍경들을 간직한 사진자료 130여점을 선보인다.

이 중에는 유엔사진도서관, 하버드대학 피바디박물관, 미국립문서관리청 등 해외 소재 기관에서 보관 중인 1950년대 부산관련 기록사진들로 대분분 처음 공개돼 더욱 다양하고 풍성한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처음 공개될 유엔사진도서관의 사진들은 전쟁과 동시에 광범위하게 진행된 유엔의 한국 재건 및 구호 활동을 알 수 있는 사진이라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하버드대학 피바디박물관 소장 사진은 부산미군군수기지사령관인 위트컴(Richard S. Whitcomb,1894~1982)장군의 활동을 기록했던 미군 종군기자 로저 마슈츠(Roger Marshutz,1929~2007)가 1952~1954년에 촬영한 기록사진으로 피란기 부산의 다양한 모습들을 담고 있다.

임시수도기념관 관계자는 “이번 사진전을 통해 우리의 삶 속에서 아직 끝나지 않은 미완의 전쟁인 한국전쟁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고, 전쟁발발과 함께 거대한 난민캠프가 되어 사람들을 보듬었던 피란지 부산의 1950년 엘레지를 감상해 보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시회는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