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이라' 파헤치기, 뼈가 되고 살이 되는 미라 제작 비법!


시리즈 첫 여성 미라, 이렇게 만들었다! 
영화 '미이라' [사진 UPI코리아]

영화 '미이라' [사진 UPI코리아]

 
[매거진M] 고대어를 줄줄 읊고, 붕대만 두른다고 미라가 되는 게 아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꼼꼼하게 살펴본 미라 제작 비법.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얼굴 및 온몸의 문자│주술적 의미가 담긴 고대의 룬(Rune) 문자다. 얼굴은 일일이 한 글자씩 수작업으로 그리고, 몸은 타투 스티커를 이용했다. 평균 메이크업 시간은 3~5시간.
  
눈동자│동공이 두 개인 눈은 CG로 탄생. 아마네트가 미라가 된 것을 알려주는 가장 큰 상징이다. 커츠만 감독이 제작 초기부터 시각효과팀에게 간절히 요청한 사항이었다고.
영화 '미이라' [사진 UPI코리아]

영화 '미이라' [사진 UPI코리아]

 
손톱│여러 개의 손톱을 제작했다. 일명 ‘미이라식 네일아트’. 완전체의 미라로 진화할수록 색이 달라진다.
  
M216호_영화 미이라 사진=UPI코리아

M216호_영화 미이라 사진=UPI코리아

의상│미라의 붕대 의상은 원피스가 아니라 상의·하의로 나뉘어 있다. 면 재질의 끈과 붕대, 실리콘을 함께 박음질해 만들었다. 촬영에 쓰인 건 대략 30벌.
  
M216호_영화 미이라 사진=UPI코리아

M216호_영화 미이라 사진=UPI코리아

첫 등장│초기 미라는 아마네트의 형상을 거의 알아 볼 수 없는 상태로 등장한다. 그저 뼈와 붕대 밖에 없다고 할까. 이를 표현하기 위해 부텔라는 모션 캡처 수트를 입고 연기를 했다.
FKA Twigs의 'Two Weeks' 뮤직비디오 캡처.

FKA Twigs의 'Two Weeks' 뮤직비디오 캡처.

 
미라와 아메네트의 콘셉트│영국의 뮤지션 에프케이에이 트위그스(FKA Twigs)의 뮤직비디오 ‘Two Weeks’에서 영감을 받았다. 의상과 코걸이 등의 액세서리가 닮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