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설이 된 원작 영화 ‘미이라’는?

 
전설이 된 원작 '미이라'(1932) 

전설이 된 원작 '미이라'(1932) 

 
미라는 1920~30년대를 관통하는 시대의 아이콘이었다. 1922년 이집트에서 고대의 왕 투탕카멘의 무덤과 미라가 발견된 게 계기. 우연인지 저주인지, 투탕카멘의 무덤을 발굴한 사람들이 줄줄이 의문의 죽음을 맞자 ‘투탕카멘의 저주’라는 괴소문이 유행처럼 세계로 퍼졌다. 
 
<span style="""""font-size:"""" 15.925px;="""""""" letter-spacing:="""""""" -0.3185px;"="""""""">전설이 된 원작 '미이라'(1932). 보리스 칼로프가 연기했다.</span>

전설이 된 원작 '미이라'(1932). 보리스 칼로프가 연기했다.

영화 ‘미이라’(1932, 칼 프로인트 감독)는 당대 사람들이 미라에 가졌던 의문과 미스터리를 기반으로 탄생했다. 장르가 공포가 된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이었다. 가공할 파워를 가진 최근의 영화 속 미라와 달리, 원조 미라는 인간을 현혹하는 주술을 외울 뿐 다분히 인간적인 모습으로 그려졌다. 미라 임호텝은 원조 ‘프랑켄슈타인’으로도 유명한 보리스 칼로프가 연기했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