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갈마당 폐쇄 막으려 노숙인에 무료 급식 제공, 대구 집창촌 업주들의 사활 건 '고육책'?

대구 중구에 위치한 성매매 집결지 '자갈마당' 위치도. 대구도심에 위치해 있다. [중앙포토]

대구 중구에 위치한 성매매 집결지 '자갈마당' 위치도. 대구도심에 위치해 있다. [중앙포토]

 
대구의 대표적 성매매 집결지인 속칭 중구 '자갈마당'에 노숙인 무료 급식소가 7일 문을 여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의 자갈마당 폐쇄 방침에 맞서 업주 측이 꺼낸 고육지책이다. 무료 급식소 운영을 통해 자갈마당 폐쇄를 최대한 늦추겠다는 의도다.

대구 성매매 집결지 '자갈마당' 업주들
폐쇄 움직임 막으려 무료급식소 문 열어

市 "정부 방침 따라 기존 정책 유지할 것"

 
4일 전국 집창촌 운영자 모임인 한터전국연합회 대구지부와 대구시에 따르면 자갈마당 내 노숙인 무료 급식소가 운영된다. 지난달쯤부터 급식장소로 쓸 천막을 설치했다. 노숙인 300여 명이 자리할 수 있는 의자와 테이블을 갖췄다. 음식준비에 필요한 조리도구나 수도시설도 마련했다.
 
급식소 운영 재원은 자갈마당 성매매 종사자들과 업주들이 내는 회비를 통해 조달된다. 한터 대구지부는 주 1회꼴로 노숙인에게 무료 급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갈마당 업주들은 자갈마당 내에 노숙인 무료 급식소를 운영해 대구시의 개발 계획을 막겠다는 의도다. 시가 자갈마당을 폐쇄하게 되면 노숙인 급식 시설도 함께 사라지게 돼 항의를 받게 될 것이란 판단이다.  한터 대구지부는 최근 대구시와의 면담에서 이 같은 계획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앞서 한터 대구지부는 지난 3월 9일 대구시청 주차장에서 자갈마당 폐쇄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구시가 올해 내로 자갈마당 출입구 5곳에 폐쇄회로TV(CCTV)와 발광다이오드(LED) 경고시설을 설치하는 등 폐쇄 절차에 나서는 데 대한 항의다.
 
대구시 관계자는 "자갈마당 업주들이 불법적으로 노숙인 무료 급식소를 운영하겠다고 하고 있지만 이에 대해 별다른 조치는 취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급식소 설치와 관계 없이 정부 방침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자갈마당을 폐쇄한다는 기존 정책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