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로움 달래주고 공기청정·인테리어 효과 있는 '반려식물' 아시나요

반려동물에 이어 ‘반려식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저출산,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가족구성원 수가 줄어들면서 정서적인 안정감과 외로움을 달래려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는 1000만명이 넘는다. 10가구 중 2가구는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것이다. 
 

반려동물 키울 여건 안 되는 1인 가구 관심 커
반려동물보다 돌보기 쉽고 비용 저렴

최근엔 반려식물을 찾는 수요가 많아졌다. 신세계몰에 따르면 올 들어 식물 등 ‘홈 가드닝’(Home Gardening) 관련 제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2% 성장했다. 경기도 농업기술원에서 운영하는 사이버 식물병원에 접수된 식물 관련 상담 건수는 지난달에만 1100건으로, 지난해 전체 상담 건수(404건)을 크게 웃돌았다.  
요즘 외로움을 달래고 공기청정, 인테리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반려식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진 신세계]

요즘 외로움을 달래고 공기청정, 인테리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반려식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진 신세계]

반려식물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반려동물처럼 돌보기 어렵지 않고 구입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이다. 지속적으로 예방주사나 사료 등이 필요한 반려동물과 달리 구입 비용 외에 별다른 비용도 들지 않는다. 스투키 미니화분은 개당 4만2180원, 금전수 미니화분이 3만8220원에 살 수 있다. 가격이 비싼 편인 뱅갈고무나무도 11만6375원이다.  
 
여기에 미세먼지 등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공기청정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도 이유다. 다양한 식물 중에서도 스투키(591%), 금전수(270%), 뱅갈고무나무(130%)처럼 잎이 넓고 가습 기능이 있는 식물이 잘 팔렸다.  
 
인테리어 효과도 있다. 홈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식물을 심은 화분 자체를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는 ‘플랜테리어’(Plant+Interior)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반려식물로 눈을 돌리는 수요가 늘었다. 
 
김예철 신세계몰 영업담당 상무는 “손쉽게 키울 수 있고 공기정화, 인테리어 효과까지 얻을 수 있어서 반려동물을 키울 여건이 되지 않는 1인 가구를 중심으로 반려식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