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우라와, '공포의 술래잡기' 일파만파

 
지난달 31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몸싸움을 펼치고 있는 제주와 우라와 선수들. 사진=프로축구연맹

지난달 31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몸싸움을 펼치고 있는 제주와 우라와 선수들. 사진=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한국)와 우라와 레즈(일본)의 폭력사태 후폭풍이 거세다.
 
제주와 우라와는 지난달 31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몸싸움 소동을 펼쳤다. 제주는 이날 0-3으로 패해 1·2차전 합계 2-3으로 탈락했는데, 연장 후반 막판 코너킥 부근에서 권순형(제주)과 즐라탄 류비안키치(우라와)가 1차적으로 몸싸움을 펼쳤다.
 
벤치에서 대기하던 백동규(제주)가 둉료가 맞은 줄 착각하고 그라운드에 난입해 아베 유키(우라와)를 팔꿈치로 가격했다.  경기 후 양팀 선수들은 더욱 거친 몸싸움을 펼쳤다. 권한진(제주)은 마키노 도모아키(우라와)를 쫓아갔고, 마키노는 라커룸으로 도망쳤다. 일본 언론은 '공포의 술래잡기'란 표현을 썼다. 일본 스포치니는 "제주의 전대 미문 폭거"라고 비난했고, 마키노는 "제주는 축구가 아닌 프로레슬링을 했다"고 말했다.  
 
양팀의 폭력사태는 장외까지 번졌다. 스포니치 등 일본 언론들은 "우라와가 2일 AFC에 제주 선수들이 선수들의 안전을 위협했고 대회 질을 떨어뜨렸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제주는 백동규의 폭력은 잘못됐지만 우라와가 계속해서 비매너로 자극하며 원인을 제공했다는 입장이다. 경기 직후 조성환 제주 감독은 "우라와 선수들이 우리 벤치 앞에서 자극적인 제스처로 원인을 제공했다. 지는 자의 매너도 필요하지만, 이기는 자의 매너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주는 2일 "우라와전에 발생한 일련의 사건에 대해 유감의 말을 전한다. 구단은 당시 영상, 사진, 진술 등을 확보했으며 우라와 구단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구단에 따르면 무토 유키(우라와)는 제주 벤치로 와서 손가락을 들어보이며 욕설을 했다. 경기 후 우라와 코치진이 우리쪽으로 와서 물병을 뿌리며 자극했다. 마키노는 경기 후 계속 3대0을 의미하는 손가락을 3개 펼치며 도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는 당시 영상과 선수단 자필 진술 등을 경기감독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AFC는 곧 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는 중징계를 받을 수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