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UN 대북제재결의안 채택, 北의 자업자득"





"北, 도발 중지하고 대화의 길로 나와야"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국민의당은 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7차 대북제재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자업자득"이라고 지적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은 올 들어서만 9차례의 미사일 발사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아왔다"고 성토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북한의 무력도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강화시키고 고립을 자처하는 일일 뿐이라고 수차례 경고해왔다"며 "그런 점에서 안보리의 7차 대북제재결의안은 그동안 무모한 마사일 도발을 일삼아 온 북한의 자업자득이자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번 결의안에서 개인과 기관의 블랙리스트가 추가됐지만 대북 원유공급 금지와 노동자 국외송출 금지는 제외됐다. 최소한의 인도적 조치이자 경고"라며 "북한은 국제사회의 우려와 경고의 의미를 잘 헤아려 지금이라도 핵개발과 미사일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와 평화의 길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fullempt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