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뱅 탑, 가수연습생 女후배와 자택서 대마초 흡연

[사진 탑 인스타그램]

[사진 탑 인스타그램]

의무경찰로 복무 중인 빅뱅의 탑(최승현·29)이 입대 전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이 적발된 가운데, 그가 가수연습생 후배와 함께 대마초를 피웠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1일 매일경제가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탑은 지난해 10월 자신의 용산구 자택에서 여성인 지인과 대마초를 세 차례 흡입했다. 이 여성은 경찰조사를 받은 상태다.  
 
지난 4월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경기 벽제의 기동경찰교육훈련센터에서 훈련 중이던 최씨의 머리카락 등 체모를 수거해 국과수 감정을 의뢰했고 빅뱅과 같이 피운 여성 모두 대마초 흡연 양성 반응이 나왔다.
 
탑이 상습적으로 대마를 흡연했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탑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탑은 의경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최근 의경 복무 중 수사 기관에 소환돼 모든 조사를 성실히 마친 상태"라며 "탑이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깊은 반성중에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