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산기술로 적 전차 잡아라, 빛의 화살 晛弓 연내 실전배치

 국내 업체가 개발한 보병용 중거리 대전차유도로켓인 현궁(晛弓)이 올해 양산을 시작해 실전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김시철 방위사업청 대변인이 1일 밝혔다. 
 

방사청, 지난달 야전 시험 성공
올해 양산 들어가 실전배치 예정
미국, 이스라엘제 비해 정확도 높고 가벼워져
Fire&Foget 방식으로 사수 생존력 높여

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경기도 포천의 다락대 시험장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대전차유도무기인 현궁의 품질인증 사격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사격시험에 성공하고 양산 체제에 돌입할 수 있게 돼 수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고 말했다.  
국내 기술로 개발한 대전차 유도로켓 현궁. 명중률과 기동성을 자랑한다. 군이 실전배치에 앞서 소형전술차량에 탑재해 시험발사하고 있다. [사진=방위사업청]

국내 기술로 개발한 대전차 유도로켓 현궁. 명중률과 기동성을 자랑한다. 군이 실전배치에 앞서 소형전술차량에 탑재해 시험발사하고 있다. [사진=방위사업청]

 
군은 대전차로켓을 수입에 의존해 왔다. 그러나 북한군이 보유한 전차와 장갑차가 6800여 대(국방백서)로 한국군 보다 1700여 대 가량 많은 데다, 최근 성능을 대폭 개량해 이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그래서 국방과학연구소가 2015년 개발에 성공한 기술을 방산업체인 LIG에 이전해 생산했다. 양산을 앞두고 업체가 생산한 제품이 야전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김 대변인은 “현궁은 지금까지 개발된 해외 비슷한 무기인 스파이크(Spike-MR, 이스라엘), 재블린(Javelin, 미국)과 비교해 작고 가벼워져 야전에서 운용이 쉽다”며 “유효사거리나 관통력, 광학성능, 탐지ㆍ추적성능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나 수출 경쟁력까지 확보했다”고 말했다. 현궁은 노후화한 90㎜ㆍ106㎜ 무반동총과 토우(TOW)미사일을 대체하게 된다.
 
특히 현궁은 주간에는 물론 야간 사격도 가능해 한국군 보병의 전투력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개인이 휴대하거나 소형 전술 차량 등에 탑재할 수 있다.  
군 당국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대전차유도로켓 현궁을 올해안에 실전배치키로 했다. 미국이나 이스라엘의 유사한 무기에 비해 소형화와 경량화를 달성해 이동이 쉽다. [사진=방위사업청]

군 당국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대전차유도로켓 현궁을 올해안에 실전배치키로 했다. 미국이나 이스라엘의 유사한 무기에 비해 소형화와 경량화를 달성해 이동이 쉽다. [사진=방위사업청]

 
또 유도탄 발사 이후 추가 조작 없이 발사 당시에 설정해 놓은 표적을 스스로 추적해 공격하는 ‘발사 후 망각형(Fire and Forget)’ 방식을 채택해 현궁 사수가 발사 한 뒤 이동해 적의 반격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명중률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사수의 생존성을 확보했다는 얘기다.  
정용수 기자 nkys@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