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1~8호선 통합 공사 출범...향후 과제는?

서울교통공사 CI [사진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CI [사진 서울시]

서울 지하철 1~4호선 서울메트로와 5~8호선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한 서울교통공사가 31일 출범했다. 국내 최대규모 지하철 운영기관이다.
 
이번 양공사 통합으로 서울교통공사의 규모는 인력 1만 5674명, 자본금 21조 5000억원으로 국내 1위 지하철 운영기관이 됐다. 일평균 수송객 680만명, 운영 역수 277개, 총연장 300㎞, 보유 차량 3571량은 세계 지하철 운영기관과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는 규모다. 뉴욕의 일평균 수송객은 565만명, 파리의 총연장은 214㎞다.
 
이번 통합 공사가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은 지하철 안전 강화다. 본사 안전관리본부 산하로 1∼8호선 관리를 일원화해 안전한 지하철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운영본부는 차량 본부와 승무본부로 나뉜다. 현장 조직은 기술센터 26곳을 설치해 기술 직종의 현장 협업을 강화했다. 1∼8호선마다 안전관리관을 둬 사고 예방과 유사시 발 빠르게 대응하도록 했다.
 
안전 관련 인력도 늘어난다. 양 공사 통합에 따른 중복 인력 393명은 역사 등 일선 현장으로 재배치된다. 스크린도어 보수 인력은 175명이 증원되고, 지금까지 외부 위탁으로 돼 있던 역사 소방설비, 전기, 환기·냉방업무 등 안전분야 64명도 위탁계약이 끝나는 대로 직영으로 전환한다.
 
통합 공사의 과제로는 재정난 해소와 처우 개선이 꼽힌다.
 
서울시는 양공사 통합으로 연간 230억원의 재무효과가 발생해 재정건전성이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지만, 재정적자를 상쇄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지난해 기준 양공사의 부채 규모는 4조 3430억원 수준이다. 재정적자는 3000억원을 웃돈다.
 
처우 개선과 관련해 서울시는 통합공사의 인력 구조를 기존 9직급에서 7직급 체계로 바꾸고, 통합으로 발생하는 절감 인건비 55%를 근로자 처우 개선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