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THIS WEEK]이번 주말 춘천 가서 무료 카누 타자

이른 더위에 벌써부터 피서 생각이 든다. 부산에서는 이미 해수욕장이 개장했다. 그러나 열혈청춘이 아니라면 차가운 물에 뛰어들기는 쉽지 않다. 그렇다면 고요한 호수에서 노 저으며 여유를 만끽해 보는 건 어떨까. 6월3~4일 강원도 춘천 의암호 송암스포츠타운에서 물레길 카누 페스티벌이 열린다. 
2015년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된 춘천 물레길. 통나무로 만든 카누를 타고 의암호를 누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2015년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된 춘천 물레길. 통나무로 만든 카누를 타고 의암호를 누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물레길은 올레길·둘레길 같은 트레일이 아니다. 춘천 의암호에서 카누를 타고 즐기는 ‘물길 여행’ 이름이다. 2011년 서비스를 시작한 뒤 2015년 한국 관광 100선에 들 정도로 전국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잎갈나무로 만든 카누를 타고 의암호 붕어섬 일대를 누빈다. 전문가가 아니어도 15분 안전강의를 들으면 누구든 카누를 몰 수 있다. 2인용 카누를 45분간 타는데 카누 초보자도 도전해 볼 만하다. 
잎갈나무로 만든 춘천 물레길 카누. [중앙포토]

잎갈나무로 만든 춘천 물레길 카누. [중앙포토]

원래 이용료는 3만원이지만 페스티벌 첫날인 6월3일은 무료로 카누를 체험할 수 있다. 4일에는 전문가들의 카누 경기가 진행된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