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김상조는 안 돼” 야 3당 파상공세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준은 큰 고비를 넘겼지만 야 3당이 공세의 고삐를 죄면서 인사청문회 정국이 더욱 가열되고 있다. 야당의 주 타깃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다.
 

국민의당 “이낙연 빼곤 양해 어렵다”
한국당 “대통령 꼼수 수용 못 해”
바른정당, 인사검증한 조국도 비난

호남 민심을 의식해 이 총리 후보자 인준에 힘을 보태 준 국민의당은 30일 강경화·김상조 후보자 인준은 별개의 사안임을 분명히 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정 공백을 조기 해소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대승적 차원에서 이낙연 후보자 인준은 협조하기로 했지만 강경화·김상조 후보자 의혹에 면죄부를 주는 건 결코 아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국민에게 약속한 5대 인사 원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강경화 후보자는 위장전입 관련 거짓말 의혹이 더해지고 있고 김상조 후보자는 부인 조모씨의 취업 특혜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총리 후보자를 제외하곤 양해하기 어렵다. 문재인 정부도 다른 정부와 인사에서 다를 게 뭐냐”고 말했다. 사실상 강·김 후보의 사퇴를 요구한 셈이다.
관련기사
 
보수 야당도 강·김 후보자에게 화력을 집중시켰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대선평가 대토론회’ 인사말에서 전날 문 대통령의 인사 논란 입장 발표를 문제 삼았다. 그는 “대통령이 오로지 인사청문회 통과를 위해 스스로 정한 인사 원칙을 어기고 자의적으로 새 기준을 설정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전형적인 자기 합리화이자 거만한 꼼수로 수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강·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바른정당은 인사 검증을 총괄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싸잡아 공격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조 수석은 2010년 8월 본인의 칼럼(한겨레신문)을 다시 한번 읽어 보길 바란다”며 “당시 이명박 정부의 고위공직자 후보들이 인사청문회에서 자녀 학교 문제로 위장전입한 사실이 나올 때였는데 조 수석은 ‘자기 편을 옹호하는 데도 지켜야 할 금칙이 있어야 하는 법’이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장관 후보자의 경우 국회 임명동의가 필요없어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하지만 여소야대 상황에서 야당의 요구를 끝까지 무시하기 어렵다는 게 청와대의 고민이다. 
 
김정하·안효성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