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봇 목사께 축복을 받으시겠습니까? 언어를 선택하세요"(영상)

바둑만 인공지능에게 양보할 일이 아닌 듯하다. 교회의 미래도 AI와 로봇에게 맡겨질 지도 모른다. 독일의 작은 마을인 비텐베르크에서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 이후 500년만의 도전이 시작됐다고 가디언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5개 국어로 복음을 전하며, 손에서는 빛이 나오는 로봇 목사 블레스유투(BlessU-2)가 열흘 전 공개된 것이다. 이 로봇의 등장은 교회의 미래와 인공지능의 잠재력에 대한 토론을 이끌어내기 위해 개발됐다. 
 
관련기사
비텐베르크는 루터의 종교개혁 중심이 된 도시다. 루터하우스와 루터박물관 수도원이 있는 고장이다. 면죄부에 대한 공개 토론을 제안한 루터의 95개 테제가 이 도시에서 나왔다. 오는 9월이면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식이 열릴 예정이다. 이 로봇도 종교개혁 500주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준비한 '세계화와 디지털화' 관련 전시에서 공개됐다. 
 
헤센나사우 교회의 스테판 크렙스는 "논쟁을 불러일으키기 위해서"라고 가디언에 말했다. 기계로 축복받는 게 가능한지, 아니면 인간이 필요한지를 사람들이 생각해보길 바랐다는 것이다. 크렙스는 "거리에서 만난 이들은 호기을 보이고 놀라며 흥미를 가진다"면서 "교회 내부에서도 어떤 이들은 인간 목회자를 기계로 대체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루터의 고장에서 종교개혁 500년을 맞아 선보인 로봇 목사 BlessU-2. [유튜브 캡처]

루터의 고장에서 종교개혁 500년을 맞아 선보인 로봇 목사 BlessU-2. [유튜브 캡처]

로봇의 가슴과 두 팔, 머리에는 터치 스크린이 있다. 신도들은 독일어·영어·프랑스어·스페인어·폴란드어 중 하나, 남성 혹은 여성의 목소리를 선택해 축복을 받을 수 있다. 원하는 축복의 종류까지 선택을 마치면 로봇 목사는 팔을 들어올리고 빛을 쏘며 성경 구절을 암송한 뒤 "신의 축복과 가호"를 전한다. 배경음악도 흘러나온다. 고장이 나면 백업 로봇을 사용할 수 있다. 
 
크렙스와 그 동료들은 로봇에 대한 반응을 수집하고 있지만, 유럽 전역의 목회자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건 아니라고 한다. 교회의 사역에 로봇을 사용하고 싶지는 않으며, 다만 기계에 대한 신학적 관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싶었다는 것이다. 
 
로봇 사제의 등장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중국 베이징의 한 불교 사찰에서는 불경을 외우고 교리의 기본을 설명하는 로봇 스님 시아너를 내놓아 화제가 된 바 있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