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20대표팀 공격수 조영욱, "나부터 부족했다"

 
U-20축구대표팀 공격수 조영욱. 천안=양광삼 기자

U-20축구대표팀 공격수 조영욱. 천안=양광삼 기자

 
"나부터 부족했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공격수 조영욱(고려대)는 포르투갈전 패배를 아쉬워했다.
 
한국은 3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16강에서 1-3으로졌다. 이번 대회에서 주전 공격수로 나선 조영욱은 비록 골은 넣지 못했지만 헌신적인 움직임을 선보였다. 하지만 포르투갈전에서 골을 터트리지 못했다.
 
조영욱은 경기 후 "팀적으로 개인적으로 아쉬웠다. 앞에서 더 뛰었어야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오늘 경기로 끝나서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경기 후 눈물을 쏟은 조영욱은 "동료들과 대회를 준비하면서 서로 끌어줬던게 생각나 울었다"고 말했다.
 
조영욱은 "아쉬운 점은 선수들이 조금 더 경기장 안에서 말을 더 하고 하나로 뭉치는게 강했어야했다. 나부터 그랬어야했는데 부족했다. 배운점은 이런 큰 대회를 경험한 것 자체다"고 말했다.  
 
조영욱은 "신태용 감독님이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소속팀 가서 더 열심히해서 꼭 경기를 뛰어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달라'고 하셨다"며 "이번 대회를 하면서 더 높은 곳에 가서 성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조영욱은 실패를 통해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조영욱은 이번 월드컵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또 다른 성장할 수 있는 계기"라고 답했다.
 
천안=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