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니 공승연이 동생 정연에게 대놓고(?) 서운함을 표시한 이유

정연(왼쪽)과 공승연 [사진 공승연 인스타그램]

정연(왼쪽)과 공승연 [사진 공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공승연이 걸그룹 트와이스 정연에게 서운한 감정을 내비쳐 눈길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은 친자매다.
[사진 공승연 인스타그램]

[사진 공승연 인스타그램]

30일 공승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생 정연에게서 받은 사인 CD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안녕하세요. 트와이스입니다! 써클 너무 재밌어요. 진짜. 대박 났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건강하고 사랑해♡"라는 말이 적혀 있다. 트와이스 멤버들의 사인도 발견할 수 있다.
 
공승연은 존댓말을 쓰며 거리를 두는 정연에게 살짝 서운했던 듯싶다. 그는 "남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장난을 스스럼없이 치는 두 사람의 친분을 짐작할 수 있다.
왼쪽부터 SBS '인기가요' MC로 활약한 정연, 배우 김민석, 공승연. [사진 SBS 방송 캡처]

왼쪽부터 SBS '인기가요' MC로 활약한 정연, 배우 김민석, 공승연. [사진 SBS 방송 캡처]

두 사람은 SBS '인기가요'를 함께 진행하며 연예계 대표 자매로 이름을 알려왔다. 언니 공승연은 현재 tvN 월화 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에 출연하고 있으며, 동생 정연이 소속된 트와이스는 미니 4집 'SIGNAL'을 내고 활동 중에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