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의 노래솜씨 화제 “역시 성악과 출신”

김정숙 여사의 노래 솜씨가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는 ‘김정숙 여사의 노래솜씨’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2012년, 케이블 TV 스토리온 ‘이승연과 100인의 여자’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 여사가 등장한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아내 자격으로 출연한 김 여사는 MC 이승연이 “성악을 전공하셨다”면서 노래를 요청하자 “저는 오래된 사람이고 할머니라서 요즘 노래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하지만 계속된 방청객들의 노래 요청에 김 여사는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가곡 ‘그리운 금강산’을 불렀다. 그는 맑고 청아한 목소리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방청객들을 매료시켰다.
 
이에 관객들은 “역시 성악과 출신”이라고 찬사를 했고 방송화면에는 ‘안 들었으면 정말 섭섭했을 노래 실력’이라는 자막도 떴다.  
 
경희대 음대 74학번인 김 여사는 문 대통령이 사법시험 합격 후 부산으로 내려가자 서울시립합창단을 그만두고 내조에 전념해 왔다.  
 
김 여사의 노래 실력은 예전부터 유명했다. 지난 2012년, 김어준이 진행하는 ‘나꼼수’ 팟캐스트에 출연한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가수 심수봉의 ‘사랑밖에 난 몰라’를 불렀다. 노래 중간중간 문 대통령을 바라보는 모습에 관객들은 함성을 지르며 즐거워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