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태용 감독, "원하는 결과 얻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다"

 
신태용 U-20축구대표팀 감독. 천안=양광삼 기자

신태용 U-20축구대표팀 감독. 천안=양광삼 기자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다."
 
신태용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이 포르투갈전 패배를 아쉬워했다.  
 
신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3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16강전에서 1-3으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 10분과 후반 24분 샤다스(브라가)에게 2골, 전반 27분 브루노 코스타(포르투)에 1골을 내줬다. 한국은 후반 36분 이상헌(울산)이 만회골을 터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조별리그 A조에서 기니, 아르헨티나를 연파하며 A조 2위로 16강에 오른 한국은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포르투갈 U-20대표팀에 1979년 이후 3무4패에 그쳤던 한국은 포르투갈 무승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경기 후 신 감독은 "많이 아쉽다. 전반에 역습 2방에 2골을 내준 게 패인이었다. 우리 수비수 맞고 공이 상대 공격수 앞에 떨어지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며 "그래도 우리 선수들의 투혼을 높게 평가한다.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잉글랜드는 프리미어리그 소속, 포르투갈은 벤피카 등 명문팀 소속 선수들이 많았다. 반면 우리는 K리그와 대학에서 뛰지 못하는 선수들이 대부분이었다"며 "선수는 경기에 뛰어야 한다. 이승우(바르셀로나 후베닐A)와 백승호(바르셀로나B)도 세계적인 유스팀 소속이지만 뛰지 못하면 퇴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한국 축구가 발전하려면 포르투갈과 같은 강팀을 만나더라도 계속 공격적인 자세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에밀리오 페이시 포르투갈 U-20축구대표팀 감독. 천안=양광삼 기자

에밀리오 페이시 포르투갈 U-20축구대표팀 감독. 천안=양광삼 기자

 
에밀리오 페이시 포르투갈 감독은 "힘든 경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우리는 믿음이 있었다. 우리는 열정이 있고, 짜임새도 뛰어난 팀"이라며 "한국이 좋은 팀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한국은 조직적으로 잘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에밀리오 페이시 감독은 "내가 1991년 청소년 대회 우승을 경험한 것이 선수들을 지도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 젊은 선수들을 가르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첫번째가 열정이고, 두번째는 페어플레이를 하는 거다. 오늘 경기를 통해 한국도 포르투갈도 밝은 미래를 봤다. 한국의 응원 열기는 환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천안=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