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입문 열었더니 낭떠러지… 시각장애인 추락해 숨져

시각장애인이 이른바 ‘낭떠러지 출입문’을 열었다가 5층 높이에서 추락해 숨졌다.
 

5층 건물에서 옥상으로 연결되는 출입문으로 착각
경찰, 해당 건물 위법사항 드러나면 사법처리 방침

30일 충남 논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4시쯤 논산시의 한 건물에서 시각장애 1급 A씨(59)가 숨져 있는 것을 건물 관계자가 발견했다.
 
A씨가 발견된 곳은 6층 옥상에서 출입문을 열면 바로 4~5m 아래로 떨어지는 지점이었다. 경찰은 A씨가 문이 옥상과 연결되는 출입문으로 알고 열었다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옥상과 이어지는 출입문은 잠겨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동료는 경찰에서 “잠깐 바람을 쐬러 나간다고 했는데 그런 일을 당해 안타깝다”고 진술했다. A씨는 보름 전부터 건물에 입주한 4층 안마시술소에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논산시의 협조를 얻어 해당 건물의 위법 여부에 확인한 뒤 위법사항이 드러나면 처벌할 방침이다.
 
논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