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20 월드컵] 한국, 포르투갈에 쐐기골 허용…0-3 ‘위기의 후반전’

한국 송범근 등 선수들이 3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FIFA U-20 월드컵 16강에서 두 번째 골을 허용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천안=양광삼 기자

한국 송범근 등 선수들이 3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FIFA U-20 월드컵 16강에서 두 번째 골을 허용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천안=양광삼 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포르투갈과 16강 후반전에서 쐐기골을 허용하며 0-3으로 뒤지고 있다.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3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16강전에서 전ㆍ후반 연속 3점을 실점했다. 후반 24분 첫 골을 기록했던 포르투갈의 브루누 사다스는 한국의 수비수들을  침착하게 따돌리며 슈팅을 연결, 쐐기골을 넣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후반 전열을 가다듬으며 반격에 나섰지만, 몇 회의 득점 찬스를 놓치며 후반 24분 사다스의 개인기에 무너졌다. 다시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0-3 스코어로 벌어졌다.  
 
한국은 경기 시작 10분 동안 골문을 지키지 못했다. 전반 10분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측면을 돌파한 포르투갈이 골문 정면 쪽으로 내준 공을 사다스가 가볍게 밀어넣으며 앞서갔다.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은 이후 수비를 두텁게 한 포르투갈 골문을 두드리기 시작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여러차례 반격에 나섰지만 포르투갈의 수비에 막히며 차단당했다.  
 
포르투갈은 전반 27분 부루노 코스타가 추가 골을 터트렸다. 상대 크로스가 윤종규를 맞고 흐르는 공을 페널티 아크 전방에서 코스타에 오른발 슈팅을 내주며 추가골을 내주며 0-2로 뒤졌다.  
 
 
한국은 전반 막판 포르투갈을 밀어붙였지만, 포르투갈 단단한 수비진을 뚫지 못했다. 후반 들어 한국은 공세를 높였지만 측면에서 연결되는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좀처럼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이 경기 승자는 6월4일 우루과이-사우디아라비아 전 승자와 8강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