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자, 지방흡입 폭로 의사 알고 보니…”

개그우먼 이영자가 운동 대신 지방흡입수술로 살을 뺐다고 폭로한 성형외과 의사의 근황이 공개됐다.  
 
29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한 기자는 “2000년 5월 이영자가 갑자기 방송을 중단하고 다이어트에 돌입. 10개월 만인 2001년 3월 36kg 감량에 성공해 컴백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 성형외과 의사가 ‘이영자는 우리 병원에서 세 차례에 걸쳐 턱선, 가슴, 팔, 배, 허벅지 등 거의 전신에 걸쳐 지방흡입수술을 받았다. 이 사실 입증을 위해서 진료기록을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혀 파문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에 이상민은 “대체 그 성형외과 의사는 왜 갑자기 폭로하게 된 거냐고 묻자 기자는 “두 사람이 함께 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갈등 때문이었다고 한다. 성형외과 의사의 주장에 따르면 자신은 이영자와 함께 다이어트 상품 사업하는 일을 했다고 한다. 그런데 수익 배분에서 갈등이 생겨 이영자에게 사주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협박 전화, 신변에 대한 위협을 수차례 당했다고 한다. 그래서 폭로를 결심했다고 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이영자는 어떤 입장을 보였냐?”고 물었고, 기자는 “결국 기자회견을 열어 ‘네 차례 지방흡입 수술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거짓말한 거에 대해서는 죄송하다. 하지만 지방흡입수술이 결코 살을 빼는 데 큰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나의 진료기록을 공개한 것은 의사로서 해야 할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주장을 했다”고 답했다.  
 
이상민은 이어 “그런데 이영자의 다이어트 파문을 일으킨 성형외과 의사의 충격적인 근황이 밝혀지면서 다시 논란이 됐었다”고 말하자 기자는 “그렇다. 이 성형외와 의사의 근황을 뉴스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확인을 하고 말았다. 지난 해 대한민국을 정말 경악케 한 사건이지. 최순실 국정농단의 비선 의사로 활동했던 분으로 밝혀지면서 논란이 됐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홍석천은 “이름이 다른 거 같은데?”라고 말하자 기자는 “그렇다. 이영자 논란 직후에 ‘김영복’이라는 이름에서 ‘김영재’로 이름으로 바꿔서 성형외과를 계속 운영해왔다”고 답했다.  
 
김 원장은 지난 1993년부터 의원급 병원을 개원해 성형 시술 및 진료를 봐왔다. 그는 지난 2003년 개그우먼 이영자씨의 지방흡입수술 등 진료기록을 언론에 공개해 이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 당시 김 원장은 살이 급격히 빠질 때 피부에 주름이 생기지 않도록 얼굴 전체를 조여주는 ‘얼굴밴드’를 상품화하기 위해 이영자씨의 언니와 공동으로 회사를 설립했다가 법정 분쟁을 겪고 회사문을 닫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