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촛불집회 참석한 사람 나와” 흉기 난동 50대 실형

버스와 지하철에서 흉기를 들고 ‘촛불 집회에 참석하지 말라’고 협박한 5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 3단독 신영희 판사는 시내버스와 지하철에서 흉기를 휘둘러 시민들을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기소된 이모(58)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이씨는 지난달 5일 오후 집에서 갖고 나온 흉기를 들고 서울 서대문구에서 시내버스에 올라타 승객 20여명에게 흉기를 보여주며 “너희들 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사람들이지. 다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같은 날 근처 역에서 지하철에 탑승해 승객 50여명에게 흉기를 보여주며 “촛불집회 참석한 사람 나와라. 촛불집회 나간 사람들 다 죽여버리겠다”고 소리쳤다.
 
경찰에 따르면 광화문 인근 음식점 주방에서 일했던 이씨는 주말마다 열린 광화문 촛불집회 때문에 손님이 줄고 일자리도 구하기 어려워졌다고 생각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신 판사는 “일반 공중이 이용하는 시내버스와 지하철에서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를 상대로 저지른 범행으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