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국방부, 26일 사드 추가 반입 보고한적 없다"...논란 진실은?

 
윤영찬 홍보수석 [ytn 캡처]

윤영찬 홍보수석 [ytn 캡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가 추가로 반입된 사실을 국방부가 청와대에 보고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30일 국방부가 지난 2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사실을 보고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반박했다. 청와대는 "국방부는 26일 안보실장에게 사드 추가 반입을 보고한 적 없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 한 관계자가 연합뉴스에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지난 2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 안보실장이 새로 임명되자 국방 주요 현안을 보고하면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사실을 보고했다"고 말한 것과 배치되는 내용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에 대한 경위 조사를 지시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오늘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경위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조사 할 것을 민정수석과 안보실장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비공개 추가 반입 사실을) 정의용 실장에게 보고 받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며 "대통령이 직접 한민구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25일 문재인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고 있는 국정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내에 4기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사실을 상황보고 하지 않았다. 박광온 국정자문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국방부가 지난 25일 국정자문위 업무보고에서 경북 성주에 이미 설치된 발사대 2기 외에 4기 발사대가 비공개로 추가 반입돼 있다는 사실을 보고하지 않았다"며 "(국정기획자문위에서) 추가 반입을 묻는 질의가 여러 차례 있었지만 답변은 동일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가 지난 25일 국정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를 보고하지 않은 이유와 당시 국정자문위원회와 청와대의 문제제기에 대해 어떻게 대처했는지가 논란이 될 전망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