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광장 '태극기 집회' 텐트 철거에 박사모 반응

지난 3월 17일 대구시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헌법재판소와 국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인용 결정을 규탄하는 태극기집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지난 3월 17일 대구시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헌법재판소와 국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인용 결정을 규탄하는 태극기집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우리의 애국 성지를 무지막지하게 짓밟았다"
 
서울시가 행정대집행을 통해 서울광장에 있던 친박 단체의농성 텐트를 철거한 데 대해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등 친박 단체가 이같이 반발하고 나섰다.  
 
박사모 부회장 신모씨는 30일 박사모 인터넷 카페에 공지를 올려 "서울시청이 중장비와 트럭을 동원해 우리의 애국 성지를 무지막지하게 짓밟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씨는 또 "오늘은 패했지만 우리 성지를 되찾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출하고 이 나라를 종북세력으로부터 지켜내기 위한 우리 저항은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서울광장의 불법 텐트촌 강제 철거를 진행중인 서울시 공무원 [서울시]

서울광장의 불법 텐트촌 강제 철거를 진행중인 서울시 공무원 [서울시]

보수단체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도 이날 성명을 내고 "세월호는 3년을 넘겨도 방조·방관하던 박원순 시장이 불과 4개월 운영된 태극기 천막을 철거한 것은 행정폭력"이라며 박 시장을 고발하고 세월호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과 광장사용료 청구를 요구하는 시민 행동을 전개하겠다고 예고했다.
 
경찰과 서울시는 철거를 시작한 이날 오전 6시30분께 당시 텐트 안에 40여명이 있었지만, 행정대집행을 시작하자 순순히 물러났다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