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충격적” 사드 발사대 진상조사 지시…국방부는 곤혹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주한미군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 4기를 비공개로 국내에 추가반입한 사실 및 국방부가 이를 파악하고도 보고하지 않은 것을 문제삼아 청와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관련 보고를 받은 뒤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으며,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30일 직접 전화를 걸어 발사대 4기가 이미 국내에 들어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뒤 진상조사를 지시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사드 발사대 4기를 비공개로 국내에 반입한 문제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사드 발사대 4기를 비공개로 국내에 반입한 문제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4월26일) 경북 성주에 이미 설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한국에 추가 반입돼 보관돼 있다는 사실을 보고받고, 추가 반입 경위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 조사할 것을 (조국) 민정수석과 (정의용) 안보실장에게 지시했다”고 전했다.
 
통상 사드 1개 포대는 발사대 6~9기와  X-밴드 레이더, 요격미사일(48발), 차량형 교전통제소, 발전기ㆍ냉각기 등으로 구성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내에는 발사대 2기와 엑스밴드 레이더가 들어온 것으로만 알려졌고, 정의용 실장의 보고 전까지 문 대통령은 추가반입 사실을 공식 보고 받은 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어떤 경위로 4기가 추가 반입된 것인지, 반입은 누가 결정한 것인지, 왜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새 정부에도 지금까지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진상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발사대 4기의 반입 사실을 비공개한 이유가 사드 부지에 대한 전략적 (차원에서)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특히 “국방부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내에 발사대 4기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다”며 보고누락을 문제삼았다.  
 
이수훈 국정기획위 외교ㆍ안보 분과위원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5일 보고를 받을 때 사드 발사대 2기 등이 도착했다는 내용이 전부였다”며 “4기가 더 들어와 있다는 것은 보고 누락을 한 것이 맞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떤 형태로든 사드는 중요한 의제인데도 새 정부 출범 이후 이 부분에 대해 정확하게 보고된 바가 없다”며 “민정수석실과 안보실 두 곳에서 공동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국정자문위에 25일 보고할 때는 비문(秘文ㆍ사드의 운영 방식등 국방부가 공식 공개한 것 이외)성 내용을 빼서 보고했으나, 업무보고 다음날인 26일 정책실장이 정의용 실장에게 별도로 대면보고를 했다”며 “청와대가 뒤늦게 문제 삼아 곤혹스럽다”고 밝혔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