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홍준표 저격 "위치 불안한 사람이 군말 많아"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금수저 발언에 대해 "원래 본인의 위치가 불안한 사람이 군말이 많아진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래 본인의 위치가 불안한 사람이 군말이 많아지고 괜히 세보이고 싶은 사람이 욕이나 막말을 입에 달고 살지"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진짜 스토롱맨은 말을 안 한다. 묵직함으로 권위를 세울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홍 전 지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에서도 받아줄 수가 없는 금수저 2세나 배신의 상징인 일부 정치인들은 결국은 정치적 자멸의 길로 갈 수 밖에 없을 것"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박근혜 비대위에서 '박근혜 키즈'로 행세하면서 각광받던 일부 젊은 정치인들이 박근혜를 배신하고 탄핵에 찬성하면서 돌아섰다"며 "박근혜는 망했지만 앞으로 국민이 그들의 의리 없음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홍 전 지사는 "앞으로 한국당은 이들 금수저 2세들이나 배신의 정치를 일삼는 사람들과는 확연히 다른 길로 가야한다"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