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트롱맨'은 압박, 동맹국엔 친밀감…찬사 받는 마크롱 외교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베르사이유 궁에서 만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베르사이유 궁에서 만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취임 2주만에 국제 무대에 데뷔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주요국 정상들을 상대로 능수능란한 외교 역량을 뽐내 국제 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의 외교술은 한마디로 상대방에 따라 달라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같은 ‘스트롱맨’ 정상들은 강하고 거침없이 압박하고,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정상들과는 호감과 친밀함을 나눴다.  

나토 정상회의, G7 정상회의 등 연이은 국제무대서 활약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러시아 국영언론 정면 비판
민감한 외교현안인 시리아·인권 문제 거론하며 압박도
트럼프 대통령에겐 강하게 움켜쥐는 악수로 기선제압

동맹국 정상들에겐 든든한 아군 역할
트뤼도 총리와는 둘이서 환담 나누며 '브로맨스' 과시
메르켈 총리 "힘 닿는 한 마크롱 돕겠다" 신뢰 드러내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베르사이유 궁에서 열린 프랑스와 러시아의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은 마크롱 대통령의 ‘스트롱맨 다루기’의 진수를 보여줬다.  
 
 
관련기사
마크롱은 회견에서 지난 프랑스 대선 기간 자신을 모함한 러시아 국영언론을 정면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 국영언론인) 러시아투데이(RT)와 스푸트닉은 언론이 아니라 거짓을 전파하는 선전기관처럼 행동했다”며 “해외 언론이 가짜뉴스로 민주주의 선거에 개입한다면 이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달 초 결선 직전 마크롱 대통령이 동성애자이며 비밀 연인을 두고 있다는 등의 뉴스를 내보내 선거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러시아 국영언론들을 푸틴 대통령의 면전에서 비판한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푸틴 대통령은 당황한 듯 마크롱 대통령 쪽을 곁눈질하며 입맛을 다셨지만 별다른 대응은 하지 않았다. 기자회견 뒤 푸틴의 대변인인 드미트리 페스코프가 성명을 통해 “러시아 정부는 러시아 국영 언론에 대한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을 뿐이다.
마크롱은 러시아가 지원하고 있는 시리아 정부군을 겨냥해 “누구든 시리아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할 경우 프랑스가 즉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해 푸틴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또 러시아 연방의 체첸공화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동성애자 탄압을 언급하며 “러시아의 인권 상황을 앞으로 지켜보겠다”고 푸틴 대통령을 압박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데일리비스트는 “이제 39살인 데다 취임한 지 2주밖에 안 된 마크롱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완전히 장악했다”고 평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25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벨기에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이날 첫 대면한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강하게 움켜쥐고 놓지 않는 장면(위 영상)을 연출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손가락 관절 마디가 하얗게 변한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손을 빼려 할 정도의 강렬한 악수였다.  
이후 마크롱은 프랑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악수를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적인 행동이었다”고 설명했다.  
마크롱은 스트롱맨 다루기와 관련해 “이들은 힘의 논리에 기초해있는데, 나는 신경쓰지 않는다. 공개적으로 모욕을 주는 외교도 나는 믿지 않는다. 그러나 양자대화에서는 경계를 늦추지 않아야 한다. 그게 바로 존중받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시칠리아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 마크롱 트위터]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시칠리아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 마크롱 트위터]

 마크롱은 그러나 동맹국 정상들을 대할때는 확연히 달랐다. 26일 이탈리아 시칠리아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만난 비슷한 연배의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는 환담을 나누며 양국 간의 새로운 협력관계를 강조했다.  
 
마크롱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트뤼도 총리와 정원을 거닐었던 동영상(아래 영상)을 게재하며 “트뤼도 총리와 함께 우리 세대의 과제를 해결하겠다”고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이런 기류를 반영하듯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28일 “독일은 힘이 닿는 한 마크롱 대통령을 돕겠다”며 마크롱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런 마크롱의 외교 행보에 서구 언론은 일제히 찬사를 보냈다. 프랑스 르몽드지는 “마크롱 대통령은 국제 정치 경험이 부족하다는 세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완벽한 외교 무대 데뷔를 선보였다”고 평가했다.  AP통신은 “마크롱 대통령이 골치 아픈 현안에 대해 단호한 의견을 표명하는 데 따른 위험을 기꺼이 감수하는 인물이라는 점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