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발사대 4기 ‘몰래 반입’ 논란…한 달 전 관련 보도 보니

[사진 네이버]

[사진 네이버]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발사대가 기존에 알려진 2기 외에도 4기가 추가 반입된 것과 관련해 반입 경위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 조사할 것을 조국 민정수석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지시한 가운데 과거 관련 보도가 주목을 받고 있다.
 
 YTN은 지난 4월 26일 ‘사드 발사대 4기 이동 장면 포착...곧 성주 배치’라는 제목으로 “추가로 들어온 사드 발사대 4기가 성주 쪽으로 이동하는 장면을 단독으로 입수했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그러면서 ‘어젯밤(25일) 9시 45분쯤 경남 김해시 중앙고속도로에서 촬영된 이 영상엔 사드 발사대를 실은 차량 4대가 부산에서 대구 방향으로 가는 모습이 잡혔다. 우리나라에 추가로 반입된 사드 발사대의 모습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고 설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30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경북 성주에 이미 설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한국에 추가 반입돼 보관돼 있다는 사실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정 안보실장으로부터 발사대 4기가 추가 반입돼 있다는 사실을 보고받고는 "매우 충격적이다"라고 말했다. 하루 뒤인 이날 문 대통령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4기의 발사대가 이미 국내에 반입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어떤 경위로 4기가 추가 반입된 것인지, 반입은 누가 결정하고 왜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새 정부에게도 지금까지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등도 진상조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지난 26일 국방부 현안보고 차원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4기 추가반입 보고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국정기획위에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사실을 보고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파악 중이다.  
 
 한편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국방부가 지난 25일 외교·안보 분과위원회에 업무 보고를 하면서 사드 발사대 4기가 국내에 추가로 들어왔다는 것을 누락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