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은 몰라도 강경화 김상조는 안돼",파상공세 퍼붓는 야당들

 이낙연 총리후보자 인준은 큰 고비를 넘겼지만 야 3당이 공세의 고삐를 더욱 죄면서 인사청문회 정국이 오히려 가열되고 있다. 야당의 주 타켓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다. 
호남 민심을 의식해 이낙연 후보자 인준에 힘을 보태 준 국민의당은 30일 강경화ㆍ김상조 후보자 인준은 별개의 사안임을 분명히 하고 나섰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정공백을 조기 해소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대승적 차원에서 이낙연 후보자 인준은 협조하기로 했지만 강경화ㆍ김상조 후보자 의혹에 면죄부를 주는 건 결코 아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국민에게 약속한 5대 인사원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강경화 후보자는 위장전입 관련 거짓말이 의혹이 더해지고 있고, 김상조 후보자는 부인 조 모씨의 취업특혜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총리 후보자를 제외하곤 양해하기 어렵다. 문재인 정부도 다른 정부와 인사에서 다를게 뭐냐”고 말했다. 
사실상 강ㆍ김 후보의 사퇴를 요구한 셈이다. 국민의당은 불가피하게 총리 인준엔 협조했지만 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선 나머지 후보자들에겐 더욱 뾰족한 날을 세울 수 밖에 없다는 분위기다.
 
보수 야당도 강ㆍ김 후보자에게 화력을 집중시켰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대선평가 대토론회’ 인사말에서 전날 문 대통령의 인사논란 입장발표를 문제삼았다. 그는 "대통령이 오로지 인사청문회 통과를 위해 스스로 정한 인사 원칙을 어기고 자의적으로 새 기준을 설정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전형적인 자기 합리화이자 거만한 꼼수로 수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 대행은 “강경화 후보자는 딸의 사업에 후보자의 과거 부하 직원이 돈을 출자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고, 김상조 후보자는 위장전입에다 신용카드 사용액 제로 미스터리에 이어 목동 아파트 다운계약 의혹과 부인 특혜 취업 의혹까지 불거졌다”며 “대통령 스스로 내정을 철회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준길 대변인은 김 후보자를 겨냥해 ^시민단체에서 활동하면서 한성대로부터 겸직허가서를 받지 않아 겸직금지 규정을 위반했고 ^2010년 한성대 연구관에서 실화(失火)를 일으켜 수백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혔는데도 형사처벌을 면한 경위가 뭐냐고 따졌다.
 
바른정당은 인사검증을 총괄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싸잡아 공격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 의원총회에서 “조 수석은 2010년 8월 본인의 칼럼(한겨레신문)을 다시 한번 읽어보길 바란다”며 “당시 이명박 정부의 고위공직자 후보들이 인사청문회에서 자녀 학교문제로 위장전입한 사실이 나올때였는데 조 수석은 ‘자기편을 옹호하는데도 지켜야할 금칙이 있어야 하는 법’이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총리 후보자와는 달리 강경화ㆍ김상조 후보자는 국회 인준 표결이 필요없기 때문에 야당이 반발해도 문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하지만 여소야대 상황에서 여권이 야당의 요구를 끝까지 무시하기도 어렵기 때문에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김정하ㆍ안효성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