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빛나는 미모에도 표정은 한결같다는 여배우

일명 '태쁘'로 불리는 김태희 [사진 중앙포토]

일명 '태쁘'로 불리는 김태희 [사진 중앙포토]

'태쁘' 김태희는 역시 예뻤다.  무표정하지만 한결같이 아름다운 연예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태희의 빼어난 아름다움을 확인할 수 있는 게시물이 올라와 시선을 사로잡았다.  
 
글쓴이는 '태쁘(태희 예쁘다의 준말)'라는 별명을 가진 김태희의 과거 드라마 속 사진을 소개했다. 김태희는 자타공인 대한민국 미녀 여배우답게 '예쁨' 포스가 스크린을 뚫고 나오는듯했다.
 
하지만 유독 한결같이 무표정한 김태희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특히 드라마 '천국의 계단'(2003)에서 표독스런 악녀 연기를 펼쳤던 김태희의 모습을 비롯해 웃지 않아도 주체할 수 없는 '예쁨'이 드러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지난 2000년 CF로 연예계에 데뷔한 김태희는 이후 천국의 계단(SBS),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SBS), 아이리스(KBS) 등 다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여전히 미모를 과시하는 김태희는 올해 초 오랜 연인이었던 가수 비와 결혼에 골인해 품절녀 대열에 합류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