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럭·버스도 '수입차 바람'…상용차 수입 꾸준히 늘어

 트럭·버스 등 상용차의 수입이 꾸준히 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내에 들어온 수입 상용차는 328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2758대에 비해 19% 증가했다. 이 중 트럭은 2515대로 24.5% 증가했고, 버스는 184대를 기록해 2배 넘게 수입됐다.
 같은 기간 수입차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수입 승용차 수가 줄어든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수입 승용차는 1~4월 총 8만2172대가 수입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10만1074대에 비해 18.7% 줄어든 수치다.
 
 수입 상용차가 강세를 보인 것은 최근 몇 년 새 해외의 유명 상용차 제조업체들이 적극적으로 한국 시장 공략에 나선 결과로 보인다. 미국 업체 나비스타와 이탈리아 업체 이베코 등이 몇 년 사이 한국 시장에 도전했다. 또한 볼보·스카니아·벤츠·만 등 기존 업체들도 판매량을 빠르게 늘려가고 있다.
 
 올해 남은 기간 1~4월과 비슷한 추세를 이어간다면 지난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수입 상용차 수는 한 해 만에 다시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수입된 트럭은 7726대로, 2015년(4396대) 대비 75.8% 급증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바 있다. 대형트럭(적재량 5t 이상)의 경우 국내 시장에서 수입 대형 트럭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38.5%다.
 
 한편 국산 상용차 수출은 1~4월 트럭 2만3259대, 버스 1만4234대 등 총 3만7713대를 기록하며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