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선으로부터 '혼술남녀' 시청 추천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이 '혼술남녀' '삼시세끼' 등 TV프로그램 시청을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추천받은 사실이 재판에서 공개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의 '블랙리스트' 재판에서 조 전 장관과 박 전 대통령 사이에서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역을 공개했다.

 
특검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조 전 장관으로부터 '대통령님! 시간 있으실 때 혼술남녀, 질투의 화신이라는 드라마나 예능 삼시세끼 세번째 시즌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라는 말로 시작하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조 전 장관은 '특히 혼술남녀는 요즘 혼자 술 마시는 젊은이들 분위기, 취직 안 돼 공무원 시험 준비하는 학원가 분위기를 그린 재미있는 드라마'라면서 '저도 드라마를 꼭 한 편 보지 않으면 잠이 안 온다'는 내용의 문자를 박 전 대통령에게 보냈다. 국민들의 일상 생활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니 시청을 권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특검팀은 이같은 문자메시지 내역을 법정 내부의 화면에 띄우면서 "조 전 장관과 박 전 대통령 사이의 친밀 관계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이외에도 박 전 대통령에게 '국장급 인사교류 진행 때문에 늦은 시간에 결례했다','보고 올릴 사항이 있어서 전화 올렸다'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드라마를 즐겨 본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에 대해 직접 밝힌 것은 지난 1월 '정규재TV'와의 인터뷰에서가 유일하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드라마를 많이 볼 시간은 없다"면서 "그런 식으로 시간을 보내면 지금까지 해온 여러가지 일들을 해낼 수 없었지 않았겠나"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호송차에서 내려 서초동 서울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호송차에서 내려 서초동 서울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재판에서는 문체부 직원들의 허탈감과 분노가 담긴 메시지 내용도 공개됐다. 특검팀에서 압수수색한 내부 메신저에는 '청와대에 보고하려면 얼마나 수많은 공무원들이 자료를 만들고 고치고 수십 번을 하는데 듣보잡 아줌마(최순실) 한마디에 좌지우지 됐다', '우리같은 주무관들은 그쪽(청와대)에 자료 낼 기회도 없을 정도로 엄중한 곳으로 알고 살았다'등의 메시지가 남아있었다. '청와대에서 시켜서 한 일인데 국정감사에서는 주무관이 증언을 하고 과장은 스트레스 받아서 쓰러지고 이게 정상적인 회사냐','실국장들 한 마디도 안하고 쓰레기들이다'는 내용도 있었다.
 

재판부는 다음달 27일 김 전 장관 등에 대한 피고인신문을 진행한 뒤, 선고는 따로 재판이 진행중인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전 장관과 같은 날 하겠다고 밝혔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