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딸, 말 한번 잘못 빌려 탔다가 병신됐다”

최순실 씨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최순실 씨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씨의 강제송환에 대해 "말 한 번 잘못 빌려 탔다가 완전히 병신이 됐다"며 울분을 토했다.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 씨의 3차 공판에서 최 씨는 “유연이(정 씨의 개명 전 이름)는 삼성 말 한 번 잘못 빌려 탔다가 완전히 병신이 됐고 승마협회에서 쫓겨났다”며 “애를 자꾸 죽이지 말라”고 언성을 높였다.  
 
최 씨는 격앙된 상태로 발언을 하다 재판부의 제지에 “딸이 들어온다고 해서 오늘 좀 흥분이 돼 있다”며 “딸한테도 책상을 쳐가면서 협박할 것이냐, 그렇게 협박하는 식으로 하지 마라”고 소리쳤다.  
 
최 씨는 삼성의 승마비용 지원 의혹에 “제가 유연이를 먼저 데리고 (독일에) 갔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박원오(전 대한승마협회 전무)씨가 나중에 와서 말을 하자고 하면서 (선수단) 전체적으로 하는 프레임을 짰다가 무산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삼성합병에 관심도 없고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른다. 내가 왜 삼성 합병 문제 때문에 여기에 나와있는지 모르겠다”며 삼성 합병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한편 덴마크에서 한국 송환을 거부하는 소송을 포기한 정 씨는 오는 31일 오후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