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춘 해수부 장관 후보자, "해운ㆍ조선산업 위기 시급히 해결해야"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김영춘 의원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김영춘 의원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30일 “지난해 한진해운 파산에서 시작된 해운산업 전반의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해결과제”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뒤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운, 수산 어느 한 분야도 쉽지 않은 어려운 시기에 해양수산부 장관이라는 중책에 내정되어 기쁨보다는 책임감이 앞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해운산업과 연관해 조선산업 불안까지 전체 해운과 물류의 위기, 조선 항만의 위기가 다 하나로 연관이 돼 있어 이것을 시급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위기에 처한 해운, 항만, 수산업을 재건하고 지속가능한 해양자원의 이용과 보전, 해양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해양강국을 실현하고 싶다”고 했다. “세월호 수습의 마무리와 진상 규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열흘 전 쯤 비서실장에게서 (해수부 장관을 맡아달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관련 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세월호 문제를 마무리 잘 지으라는 사명을 저한테 주신 거 같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부산동고, 고려대학교 영문학과 학사, 정치외교학 석사를 마쳤다. 고려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그는 1987년 김영삼 당시 통일민주당 총재의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다. 지난 2000년 16대 국회에 입성한 뒤 17대, 20대에 활동한 3선 의원이다. 부산진갑이 지역구인 그는 현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