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금씩 베일 벗는 현대차 코나…외관 디자인 일부 공개

현대차 코나 전측면 차량 외관 실루엣 [사진 현대차]

현대차 코나 전측면 차량 외관 실루엣 [사진 현대차]

다음 달 13일 공개되는 현대차 최초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가 30일 외관 디자인 이미지를 일부 공개했다.  
이날 현대차가 공개한 코나 외관은 다른 소형 SUV 대비 전고를 낮추고(Low) 전폭을 넓힌(Wide) 것이 특징이다. 때문에 현대차는 코나의 디자인 콘셉트를 ‘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Low & Wide Stance)’라고 표현했다. 이렇게 전고를 낮추고 전폭을 넓히면 주행 시 차체 흔들림을 줄여 주행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동급 SUV 대비 전폭 넓히고 전고 낮춰
주행 시 차체 흔들림 줄여 안정성 높아져
전고는 세단과 SUV 중간 수준으로 세팅
국산 SUV 최초 컴바이너 헤드업 디스플레이 적용

또 코나는 차량 전고를 일반 세단보다는 높으면서 기존 소형 SUV보다는 낮게 설계했다. 
현대차는 “승용차보다 전고가 높으면 전방 시야를 더 확보할 수 있고, 기존 소형 SUV보다 전고가 낮으면 주행 안정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코나 후측면 차량 외관 실루엣 [사진 현대차]

현대차 코나 후측면 차량 외관 실루엣 [사진 현대차]

이와 함께 현대차는 티저 영상을 통해 코나에 국산 SUV 최초로 컴바이너(combiner) 형태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장착 사실을 공개했다. 컴바이너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기존 운전석 앞유리에 주행정보를 투사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달리 별도의 글라스(유리)가 운전석 계기판 뒤에서 돌출해 주행정보를 표시한다.
코나는 충돌·주행 안정성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유럽·북미 ‘신차 안전도 평가(NCAP)’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스몰 오버랩 테스트’에 적합한 소형 SUV 플랫폼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