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라스틱 자 하나로 지나가는 사람 키 정확히 맞히는 '수학 영재'

언제 어디서나 수학 생각뿐인 한 초등학생이 화제다.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책에서 익힌 수학의 원리를 현실에 적용해 계산하는 것이 취미인 4차원 수학 영재 함우주 군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올해 열 살인 함우주 군은 집에서 줄자 하나로 컵에 들어있는 주스의 양을 재는 등의 취미를 가지고 있다.
 
함군의 독특한 취미는 지하철을 타서도 이어진다. 바로 지하철 승객들의 키를 '삼각비의 원리'를 이용해 측정하는 것.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함군은 자신의 팔과 사람까지의 거리, 자로 잰 사람의 길이를 측정해 식을 세우고 계산해 서 있는 남성의 키를 180㎝이라고 예측했다. 실제로 제작진이 계산의 대상이된 남성에게 확인해본 결과 함군이 계산한 키는 정확했다.
 
함우주 군은 "수학은 우리 주변에서 많이 발견되고 유용하게 쓰일 수 있어 좋다"며 "세상의 모든 것이 수학같다"고 말해 수학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