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종환 "진보만 챙기지 않겠다"

 진보만 챙기지 않는다. 그런 우려 안 해도 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강정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강정현 기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30일 오후 본인의 의원사무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다음은 일문일답.
소감은 
마음이 무겁다.
 
어떤 부분에서
문체부가 최순실 게이트 국정 농단의 핵심 되는 부서다.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블랙리스트 다 문체부 관할이다. 문화예술인이 가장 많이 상처받았다. 정부 부처 현직 장·차관이 다 구속됐고, 조직은 붕괴됐다. 공무원은 최순실 재판에 불려다니고 있고 감사원 감사 받고 있다. 공무원도 불안한 상태고, 문화 체육인의 자존감은 바닥에 떨어졌다. 그런 곳 가서 장관 해야 하니 무겁다.
 
진보적 예술인만 챙기는거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그런 우려 안 해도 된다. 난 시인으로, 문화 예술인으로 30년 살았다. 대중적인 시인이다. 한쪽만 좋아하는 진보 시인 아니었다. 
 
제2 블랙리스트 없는게 급선무 아닌가. 정치와 문화를 분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할 것인지.
그것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으나 정치 때문에 문화 예술이 망가진 것이다. 김기춘이 문화에 정치적 잣대 들이대서 망가졌다. 창작권을 보장해줘야 한다. 복지 여건도 만들어야 한다. 문화예술인 (한달에) 100만원도 못 받는다. 최소한의 복지 해줘야 한다. 가서 '너희들 우리 블랙리스트 했지, 니들도 당해봐' 이런거 아니다. 예술판을 어떻게 살릴지, 조직을 어떻게 정상화 할 것인지 이런 게 중요하다. '보수 죽어봐라' 이런 식 절대 아니다. 
 
체육 분야도 평창 올림픽이 코 앞이다.
올림픽 준비 잘 되도록 해야하고 잘 지원해야 한다. 김종 처벌해 체육인 자존심 세워주어야 하고...현 정부의 과제다, 얼마 안 남았다. 
 
박근혜 정권에서 잘못된 것은 고칠 것인가.
문화가 있는 날을 한 달에 한번 하는 것 보고 체육인들이 그러더라. 생활 체육은 일주일에 몇번씩하는데, 저녁 마다 뛰는데 문화는 한달에 한번? 생활 문화를 확산시켜야 한다. 한달에 한번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수시로 공연장 갈 수 있도록 하겠다. 음악, 영화, 연극 등 수동적인 게 아니라 요즘 사람들은 직접 (체험)하고 싶어한다. 그런 것을 늘리는 정책하겠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