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사드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매우 충격...진상조사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성주에 이미 설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2기 외에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한국에 추가 반입돼 있다는 사실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3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오늘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경위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조사 할 것을 민정수석과 안보실장에게 지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정의용 안보실장으로부터 이 사실을 보고받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며 "대통령은 한민구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4기 발사대가 이미 국내에 반입돼 있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국방부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 업무보고에서 국내에 4기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사실을 상황보고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어떤 경위로 4기가 추가 반입됐는지, 반입은 누가 결정했는지, 국민에게 왜 공개하지 않고 새정부에게도 지금까지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진상조사하라고 지시했다"며 " 문대통령은 발사대 4기의 반입 사실을 비공개한 이유가 사드부지에 대한 전략적 환경 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한것 아닌가 하는 의혹에대해서도 조사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