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상조 부인 취업 특혜 의혹 해명 "다른 응모자 없어 합격"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새로운대한민국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을 당시인 지난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최정동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새로운대한민국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을 당시인 지난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최정동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제기된 부인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30일 김 후보자 측은 부인이 2013년 2월 지원 자격보다 1점 낮은 토익성적표를 내고도 서울의 한 공립고교 영어회화 전문 강사로 채용됐다는 특혜 의혹에 대해 “다른 응모자가 없었던 관계로 후보자의 배우자가 합격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토익성적이 지원요건(901점)보다 1점 낮은 900점이었지만 경기도에 있는 초등학교에서 영어회화 전문 강사로 6개월간 재직한 경력이 있었던 점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3년 2월 1~5일 한 공립고교 영어회화 전문 강사를 공모했지만 당시 응시자가 없어 재공고했다. 조씨는 13일 재공고를 확인하고 19일 지원서를 제출해 최종 합격했다.
 
 이때 조씨의 지원서에 등록되지 않은 어학원에서 학원장을 했다는 경력이 포함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통상적 학원이 아니라 영어도서관 형태로 운영되는 기관으로 사업자등록을 하고 부가가치세를 납부한 곳”이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 측은 “학원을 소유·운영한 것은 아니며 해당 학원에 고용돼 관련 업무를 처리한 것이다. 이사로 선임돼 ‘학원장’이란 직위를 대외적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지원서 경력에 학원장이라고 기재했다”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