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슬기, 엑소 콘서트 비매너 공연관람 사과 "죄송하다"

배우 배슬기. 사진=일간스포츠

배우 배슬기. 사진=일간스포츠

가수 채연에 이어 배우 배슬기도 엑소 콘서트 비매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배슬기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매너였던 공연관람 자세,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많은 엑소 팬분들 마음 상하게 해드려 정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어 "공연 초대해준 엑소 친구들에게도 정말 미안한 마음이다. 앞으로 안 그러겠다. 모든 행동들 모두 죄송하다.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다른 공연장에 갈 일이 생긴다면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성숙한 공연 관람 매너를 지키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슬기와 채연 등이 앉은 자리에서 비매너 행동이 여러 차례 포착됐다는 글이 공개됐다.  
 
네티즌들은 "음식물 반입이 안 되는데 커피 맥주 다 사왔다. 안된다고 하니까 매니저인 척 했다", "팬들 앞에서 대놓고 춤도 추며 시야를 방해했다"고 전했다.  
 
이에 채연은 29일 "생각이 짧았네요. 미안해요. 노래도 따라 부르고 응원한다고 했는데. 암튼 잘못 행동한 부분은 있었으니 인정해요. 앙코르 한 곡 끝나고 다 같이 나가는 걸로 얘기되어 있어서 중간에 나간 건 어쩔 수 없었어요"라며 "우리 때문에 그 친구를 비롯해 팬분들까지도 다른 멤버 팬들한테 안 좋은 말을 듣는다니 더 미안한 일이네요"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