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이 문 대통령에게 꼭 전해주라는 건?

프란치스코 교황이 취임을 축하하며 선물한 묵주를 문재인 대통령이 건네받았다.
 
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교황청 특사 임무를 마치고 귀국한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겸 광주대교구 교구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대주교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로마 바티칸시티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받은 묵주를 문 대통령에게 건넸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물한 묵주는 2개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위한 것이었다.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교황이) 묵주까지 축성해서 선물로 주셨다는 말씀을 들었다”며 “교황 성하께서 (특사단을) 두 번이나 만나주시고, 아주 성공적으로 잘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주교는 “(교황이) 한국 교회에 대해서도 아주 관심과 애정이 많으시고, 또 문 대통령이 시작한 새 정부가 ‘아마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대주교는 “제가 여러 차례 교황을 뵙고, 역대 대통령들의 안부도 전해드렸는데, 이렇게 별도로 (묵주를) 챙겨 주신 것은 처음”이라고 했다.
 
김 대주교는 “(교황의) 약한 농담이었습니다만 (다른 사람 주거나 갖지 말고) ‘꼭 전해 주라’고 했다”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친근한 발언도 소개했다.
 
교황청 특사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오른쪽 둘째)이 24일(현지시간) 오전 성베드로광장에서 열린 프란치스코 교황(왼쪽 둘째) 알현 일반 미사에 참석한 후 교황을 직접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줄 묵주를 선물로 전달했다. 맨 오른쪽은 성염 전 바티칸 대사. [사진 교황청]

교황청 특사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오른쪽 둘째)이 24일(현지시간) 오전 성베드로광장에서 열린 프란치스코 교황(왼쪽 둘째) 알현 일반 미사에 참석한 후 교황을 직접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줄 묵주를 선물로 전달했다. 맨 오른쪽은 성염 전 바티칸 대사. [사진 교황청]

 
앞서 김 대주교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성베드로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5분가량 알현했다. 김 대주교는 당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하면서 “(문 대통령이)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했다”는 뜻도 전했다. 그러자 교황은 “환영한다”는 말을 하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기도해달라는 문 대통령의 부탁에 대한 표증으로 묵주를 선물로 줬다고 한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